Blog

솔라리아 니시테츠 호텔 부산 : 한국 예절 안내

엔터테인먼트와 요리에 대한 기여 덕분에 계속해서 인기를 얻고 있는 한국은 인기 있는 관광지가 되었습니다. 한국에 가기 전에 관광객들은 사람들과 그들의 문화를 존중하는 에티켓을 배워야 합니다. 

여느 손님과 마찬가지로 항상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오늘은 솔라리아 니시테츠 호텔 부산에서 한국을 여행하는 여러분을 위한 유용한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격식 있는 호칭 사용

한국에서 새로운 사람을 만날 때 ‘Mister’, ‘Miss’ 또는 ‘Doctor’와 같은 격식 있는 호칭과 성을 사용하십시오. 아직 그들과 개인적인 관계가 없기 때문에 먼저 존중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한국인들은 자신의 칭호를 소중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중요합니다. 그것들을 얻기 위해 수년을 공부한 후에, 그들이 마땅히 받아야 할 존경을 그들에게 주는 것이 옳다는 것입니다. 

누군가가 당신에게 편안함을 느끼고 이름으로 시작 신호를 보내면 그 사람의 이름을 부를 수 있습니다.

한국 가정에서 신발을 벗으십시오

누군가의 집에 초대를 받았을 때 신발이나 슬리퍼를 벗으십시오. 호스트가 완전히 청소하는 데 시간이 걸리므로 더러운 신발을 안으로 가져오지 마십시오. 또한 한식은 바닥에서 먹기 때문에 청결하게 유지해야 합니다. 

젓가락 사용법 배우기

대부분의 아시아 국가와 마찬가지로 한국인도 젓가락으로 모든 음식을 먹습니다. 식당을 방문할 때 사용할 수 있는 대부분의 도구는 젓가락일 것입니다. 일부 레스토랑에서는 스푼과 포크를 제공할 수 있지만 모든 레스토랑에서 제공할 것이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그러니 한국에 가기 전에 젓가락 사용법을 배워서 맛있는 음식을 편하게 먹도록 하자. 

걸으면서 먹지 마세요

맛있는 길거리 음식을 사면서 식사를 하는 동안 자리를 잡고 멈춰 섭니다. 이 행위는 한국에서 무례한 행위로 간주되므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바쁘더라도 자리에 앉아 식사를 해야 합니다. 게다가 걸을 때 간식의 맛있는 맛을 느낄 수 없을 것입니다. 

다른 사람의 시간을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한국인은 신속하고 항상 시간을 잘 지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들과 회의를 할 때, 합의된 시간에 거기에 있습니다. 누구에게나 존경을 표하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제한된 시간을 존중하는 것입니다. 

술자리에 참여하기

한국의 가장 좋은 점 중 하나는 즐거운 술자리입니다. 따라서 친구들과 만날 때 그들이 아는 최고의 바에서 술을 마시자고 제안하십시오. 그곳에서 모두가 마음껏 웃고 술을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될 것입니다. 

한국과 한국 문화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 솔라리아 니시테츠 호텔 부산에 있는 우리 블로그를 자주 방문하십시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